OK저축은행은 일본 기업일까요? 한국 기업일까요?

최근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국가(백색 국가) 제외 행동에 맞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및 여행 불매 운동이 강력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일본 기업은 물론이고, 일본 제품을 수입하여 판매하는 기업도 상당한 피해를 입고 있죠. 예전부터 국내에서 영업하는 대형 대부업체는 일본계가 많았습니다. OK저축은행도 그런 의미에서 일본 불매 운동의 불똥이 튈까 곤혹스러워 하고 있죠.

OK저축은행, 한국 기업? 일본 기업?

OK저축은행은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 가서 예주·예나래 저축은행을 합병하면서 출범했죠. 대주주는 아프로 서비스 그룹으로 9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나머지는 아프로파이낸셜대부가 가지고 있습니다.

아프로서비스 그룹은 저축은행과 캐피탈, 대부업체 등을 계열사로 둔 지주회사인데요. 아프로대부가 대부업을 영위하고 있어 일본 기업이냐 한국 기업이냐의 문제가 생기고 있죠.

참고로 아프로대부는 러시앤캐시, 원캐싱, 미즈사랑 대부라는 브랜드로 유명합니다. 그런데 아프로대부와 아프로서비스그룹 지분을 대부분 재일동포 3세인 최윤 회장이 가지고 있습니다.

아프로 그룹은 최윤 회장이 1999년 한국에 대부업으로 진출해 성장 시킨 회사이죠. 최윤 회장은 2004년도에 당시 국내 1위의 대부업체인 ANO(에이앤오) 그룹을 인수했죠. 그런데 에이앤오가 일본 기업이었던 만큼 일본에 현지 법인을 둬야 했습니다.

그래서 페이퍼 컴퍼니인 J&K캐피탈을 일본에 만들었죠. 참고로 최윤 회장은 나고야 시에서 태어나 자랐는데, 국적인 대한민국입니다. (이중국적 아님) 자녀들도 모두 한국 국적을 가지고 있다고 하죠. 일본 기업인지 한국 기업인지는 여러분의 판단에 맡기겠습니다.